장안의 화제 꼬막비빔밥!

이것이 바로 줄 서서 먹는다는 엄지네 포장마차 꼬막무침 비빔밥.


원래는 강릉에서 유명하다는데, 깡라의 추천으로 속초에 분점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지난 주말 속초집에 갔을때 한번 먹어볼까 싶어 현호랑 부모님을 모시고 엄지네에 가봤다. 위치가 갯배 선착장과 매우 가까워서 접근성은 최고. 아빠도 차로 거길 지나다가 사람들이 줄 선 모습을 보신 적이 있다고 한다. 우리는 거의 2시 반쯤 간 터라 테이블이 꽤 여유있었다.

평하자면, 우리 모두 맛있게 먹었다. 부드러우면서 쫄깃한 꼬막에 짭조름고소한 양념이 정말 잘 어울린다. 함께 비벼져나오는 밥은 무침보다 약간 더 단맛이 있고 마찬가지로 고소하다. 고추가 많이 들어있어서 우리는 좀 골라내고 먹긴 했는데 칼칼한걸 좋아하는 사람은 듬뿍 들어간 고추를 오히려 좋아할 것 같다. 청양고추는 아니어서 그렇게 마구 매운 것도 아니다.

그러나 우리가 이구동성으로 나눈 의견은 이 음식의 가격이었다. 커다란 쟁반을 꽉 채워 나오긴 하지만 얇게 펴놓은 밥이라 결국 한접시에 2인분 정도가 되는데 가격이 35000원이다. 우리는 두 접시 시켰으니 7만원... 맛있는 비빔밥이긴 했는데, 넷이서 7만원 주고 먹을 음식인가? 싶은 생각이 들긴 한다. 왜일까? 꼬막이 비싼 재료인가?

전격 꼬막 구입.

서산집으로 돌아온 뒤 시장에 나가봤더니 그전에는 눈에 들어오지도 않던 꼬막이 거의 수산시장을 점령하다시피 널려있는게 보인다. 지금이 철인가? 가격도 놀랍다. 1kg 5천원에 판매되고 있었다. 뭐여 이렇게 저렴한 식재료였어?! 직접 꼬막비빔밥을 만들어보기로 한다. 신나서 한 망 사들고 집에 오긴 했는데, 생각해보니 꼬막의 손질이 문제다.

우선 굵은소금으로 꼬막을 벅벅 문대어 씻는다.

꼬막은 처음 다뤄본다... 겉보기엔 귀엽고 깨끗해보이는데 물에 씻어봤더니 무서우리만치 맹렬하게 구정물을 생성한다. 열심히 인터넷을 뒤져 꼬막 손질법을 알아본다.

나는 조개류를 이용해 요리하는걸 좀 꺼리는 편인데, 잘못된 해감으로 인해 '씹히는 문제'를 정말 소스라치게 싫어하기 때문이다. 아무리 좋은 팁들로 해감을 하고 일일이 손질해봐도 내가 만든 요리에는 꼭 하나 둘씩 뭔가가 씹힌다. 밥먹다 어그적 하는 느낌, 너~어무 싫다. 마찬가지로 함께 먹는 누군가가 그걸 겪는 것도 미안한 일이라 조개요리를 웬만해선 안했다.

씻은 꼬막 소금물에 해감하기.

여러번 씻어 소금 한컵을 섞은 물에 담궈놓고 어둡게 덮어주었다. 제발 이번엔 해감이 제대로 되었으면. 대체로 30분에서 1시간 담궈두면 되나본데 오래오래 토해내라고 다음날 아침까지 두었다. 아, 사진에는 찍히지 않았는데 중간에 스텐 숟가락도 두개 담궈보았다. 스텐이 소금과 반응해 해감을 촉진시킨다나 뭐라나. 아침에 열어보니 녀석들이 뻘을 토해서 그런건지 물에 지저분한 부유물이 한가득이다.

더러운 물을 헹궈내고 끓는 물에 꼬막을 삶는다.

이때 한쪽으로 휘휘 저어주라길래 그렇게 해줬는데 별 의미는 모르겠다. 끓으면서 입을 벌리지 않는 꼬막이 입을 벌린 꼬막보다 싱싱한 것이라는 글을 읽었는데 정확한 정보인지는 모르겠다.

건져내어 속살을 떼낸다.

이 속살을 떼낸 뒤에 물로 헹구면 꼬막의 감칠맛이 사라진다기에 헹구지 않았다. 바로 건져낸 뜨끈한 녀석을 하나 똑 떼어 먹어보니 세상맛있는 꼬막~ 이 맛을 물에 희석해 버릴 순 없쥐~ 입을 다문 조개껍질을 여는 것은 어렵지 않았다. 근데 껍질을 열때 껍질의 끄트머리 부분이 부서지면서 조갯살에 묻어나는 경우가 있는데, 혹자는 '실제 꼬막요리를 먹을때 씹히는 것은 뻘보다 이 껍질의 잔해인 경우가 많다'라고도 했다. 직접 다듬어보니 맞는 말 같다. 속살을 다 다듬고나서 한번 헤집어보니, 이 껍질 잔해가 하얀 점처럼 조갯살에 묻어있기 일쑤였다.

속살만 다듬어내니 260g정도 나온다.
엄지네의 한 접시에 대략 이 정도 양의 꼬막이 들어갔던 것 같다.

물로 헹구면 안되니까, 조갯살을 하나하나 이리보고 저리보고 하면서 작은 껍질조각이 묻어있나 확인했고 있다면 다 떼어내주었다.

부추 사러 마트에 들렀더니 이런게 있어서 잠깐 허무

부추를 잘게 썰고, 양념장을 만든다.

엄지네는 아마 쪽파가 들어갔을건데, 나는 그냥 부추를 넣어봤다. 양념장 레시피는 인터넷에 흔하다. 밥숟가락 계량으로 대략 간장 4술, 고춧가루 2술, 설탕 2술, 다진마늘 2술, 챔기름 1술, 깨 1술, 식초 0.5술... 이렇게 섞었더니 맛있었다.

양념장에 꼬막 투하~

꼬막과 부추, 양념장을 잘 섞어 꼬막무침을 만든다. 남은 양념장에 밥을 비벼서 그릇 안에 꼬막무침 반, 비빔밥 반 담아준다.

완 to the 성

흑미밥으로 했더니 비주얼이 좀 안사는 듯...

맛있다. 직접 해보니 이 요리는, 꼬막의 손질이 번거로울 뿐 맛내기 자체는 꽤 간단한 음식이다. 완벽하게 식당의 맛을 배낄 수는 없겠지만 이 정도면 굳이 강릉에 가지 않아도 충분하다는 생각이 든다. 아쉬웠던 건, 내가 그렇게 신경썼음에도 현호와 나 모두 꼬막에서 뭔가가 씹혔단 점. 아주 자잘한 거긴 했는데 그래도 짜증난다. 내가 얼마나 열심히 해감시키고 골라냈는데!

문득 그 많은 꼬막 속에서 아무 것도 씹히지 않았던, 평온하게 섭취가 가능했던 엄지네 꼬막무침이 떠오른다. 대체 어떻게 이 지랄같은 꼬막으로부터 모든 불순물을 걸러낸건가? 35000원의 값어치는 어쩌면 거기서 나오는지도...

깡라에게 물어보니 꼬막을 삶은 뒤 속살을 떼어내고, 그 속살을 '꼬막 삶은 물'로 헹궈주는게 팁이라고 한다. 맹물로 씻어내면 맛이 빠지니까 꼬막 삶은물로 헹구면 된다고... 깡라는 이 방법을 이용하여 아무것도 씹히지 않는 비빔밥을 만들어먹을수 있었다고 하니, 다음에는 그렇게 해봐야겠다.

방탈출 드디어 네번째 도전







이 영광스러운 날 잊지 않으리...
공포 진짜 개무섭! 그러나 역시 스릴만점인 것이다! 공포테마 만세!!! 신랑 만세!!! 막상 탈출하고 보니 약간 허무한 느낌도 들었다... 내가 드디어... 세상에 나온 건...가?

방탈출 카페 후기...
방탈출 두번째 도전
방탈출 세번째 도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


blog-HELMET